신기전과 현대의 로켓이 구조가 비슷하다고 들었습니다. 신기전이 어떤 무기입니까?

 

     신기전(神機箭)은 고려 말 최무선이 제조한 주화(走火)를 세종 30년인 1448년에 개량한 것으로 로켓 무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신기전에는 대신기전, 산화신기전, 중신기전, 소신기전 등의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대신기전은 길이 약 52cm 정도의 대나무로 만들어 진 화살대의 윗부분에 길이 6백95mm, 지름 95.5mm, 두께 17.8mm인 종이로 만들어진 약통을 부착했습니다. 약통은 로켓엔진 역할을 하 는 부분입니다. 약통에 화약을 채우고 바닥에 구멍을 뚫어 화약이 연소되면서 가스를 분출시켜 신기전을 추진시킵니다. 대신기전의 사정거리는 1천m 이상이었습니다. 그리고 폭탄에 해당되는 발화통을 약통 위에 올려놓고 도화선을 약통과 연결해 신기전이 목표지점에 가까워지면 자동으로 폭발하도록 설계됐습니다.

    산화(散火)신기전은 대신기전과 크기가 거의 같으나 발화통을 변형해 폭발하면서 불꽃이 퍼져 적을 혼란에 빠뜨릴 목적으로 사용됐습니다. 중신기전은 구조는 대신기전과 같지만 전체적인 크기가 작아 사정거리가 1백50m 정도였고, 소신기전은 제일 작은 형태로 1백m 정 도의 사정거리를 지니며 다른 신기전과는 달리 폭발물이 장치돼 있지 않았습니다. 중·소신기전의 발사는 빈 화살통 같은 곳에 한 개씩 꽂아 발사했으나, 1451년 화차가 제작된 이후로는 화차의 신기전기(神機箭機)에서 주로 발사했습니다. 기록에 따르면 신기전기는 지름 46 mm의 둥근 나무통 1백개를 나무상자 속에 7층으로 쌓은 것으로 이 나무구멍에 중·소신기전 1백개를 꽂고 화차의 발사각도를 조절한 후 각 줄의 신기전 점화선을 모아 불을 붙이면 동시에 15발씩 차례로 1백발이 발사됐다고 합니다. 현대의 다연발 로켓포와 유사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